제보하기 
현대차 코로나 뚫고 3, 4분기 영업익 1조 바라본다...신차효과·글로벌 호조·미래차 선점 등 겹겹 호재
상태바
현대차 코로나 뚫고 3, 4분기 영업익 1조 바라본다...신차효과·글로벌 호조·미래차 선점 등 겹겹 호재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10.16 07:1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대표 정의선)의  올 3, 4분기 영업이익이 1조 원을 훌쩍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불황에도 내수, 글로벌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는데다 연이은 신차 출시도 반응이 고르게 좋아 4분기까지는 높은 영업이익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업계의 평가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차는 3분기 매출 26조5591억 원, 영업이익 1조1231억 원이 점쳐지고 있다. 전년 동기(매출 26조9689억 영업이익 3785억 원) 대비 매출은 1.5% 줄지만 영업이익은 196.7%나 오르는 셈이다. 

4분기 영업이익 전망도 ‘맑음’이다. 전년 동기(1조1644억 원) 대비 19.4% 오른 1조3899억 원이 예상된다. 이대로 반영되면 지난해와 올해 합쳐 분기별 최고 수치를  찍는 것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글로벌 산업이 휘청이는 가운데서도 현대차의 실적 기대치가 높은 것은 신차를 앞세운 국내외 판매 호조, 미래차 선점 효과등  여러 가지 요인에 기인한다. 

우선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판매량이 상승세다. 내수 시장에서 9월까지 7만7358대를 팔았는데 이는 전년 전체 판매량(5만6801대)을 이미 넘어선 것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첫 SUV인 GV80이 2만4744대나 팔리며 SUV 시장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제네시스는 연내 GV70 국내 출시 예정이며 북미 시장에서도 GV80과 G80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전통적으로 SUV 선호가 큰 북미 지역에서 GV80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글로벌 수치도 선방했다. 현대차는 9월까지 해외 판매량이 268만2234대로 다른 글로벌 업체와 마찬가지로 전년 대비 24.7% 감소했다. 수요 위축에 따른 해외 공장 생산 감소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다만 2분기로 한정하면 현대차는 테슬라와 함께 유일한 흑자다.

여기에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 차들에 대한 점유율도 상승세다. 현대차는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이 4.6%(3만6000대, 1~7월 기준)로 4위다. 지난해 3.3%(3만2000대)에서 6단계나 뛰었다. 

▲제네시스 라인업
▲제네시스 라인업
러시아, 인도네시아 등 신흥국에도 공장 증설을 이어가고 있다. 두 국가에서 자동차 인구가 늘어나면서 투자를 감행한 것이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의 회장 선임으로 미래차·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지배구조 재편으로 현대차그룹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라며  “이미 수석부회장 시절부터 리더쉽 개편을 통해 턴어라운드를 가속화했고 영업, 투자, 실적의 정상화로 이어져 왔다”고 평가했다.
 
4분기 전망은 더 밝다. 신차 출시가 연이어 예정돼있기 때문이다. 9월 출시한 신형 투싼은 사전계약 1만 대를 돌파하며 역대 현대차 SUV 중 신기록을 세웠고 연내 제네시스 G70 페이스리프트, GV70 등 고가 차량도 모습을 드러낼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여전히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가 있는데 4분기에도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를 지속하고 주요 신차 출시와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을 추진해 수익성 방어에 집중할 것”이라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일반노동조합 경기도중고차딜러지회 2020-10-16 07:47:26
박영선 장관님 현기차가 중고차 시장 진입해서 이윤없이 장사하면 OK라구요?
이게 말입니까? 기업의 첫번째 목적은 이윤추구 입니다.
일단 명분상 진입 시키고, 향후 눈치 봐서 다 퍼주자는 겁니까?
아니 소상공인 중소기업 다 싹 쓸어버리고, 대기업 체제로 대한민국 통째로
넘기시지 그러십니까? 동반위는 말 그대로 동반성장을 위한 단체이고
중기부는 소상공인과 중고기업을 위해 존재 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라는 이름을 없애고 대기업기업부로 바꿔야 하는거 아닙니까?
신중하게 생각 하셔야 합니다. 동반위의 생계형적합업종 부적합이라고 의견 제출한거 무시 못하시겠다구요? 동반위에 대기업 임원이 있는 게
이게 정상입니까? 동반위에 어떻게 대기업 임원이 있습니까?
공정성에서 매우 위배 되는거 아닙니까?
현기차는 고 정주영 회장의 뜻을 받들어서 해외 투자에 힘을 쓰세요
자국민을 봉으로 생각하지 마시구요.

서비스일반노동조합 경기도중고차딜러지회 2020-10-16 07:46:39
동반위 관계자와 미팅시 상생협약안을 달라고해서
굳이 대기업을 진입 시키려면 5년이상 10만킬로 이상 주행한
신차 A/S 끝난 노후 차 하라고 해라
우린 5년이내 10만킬로 이내 차량만 하겠다.
이에 동반위 관계자는 대기업이 그런 조건이면 할까요?
아니 투명한 중고차 시장과 소비자 후생을 위해 중고차 한다면서요?
현기 전국에 A/S망 얼마나 잘되어 있습니까?
(현기차가 중고차 진입해도 블루핸즈나 오토Q 연계해서 AS 못할겁니다.
지금 신차도 AS가 안되고 있습니다)
대기업도 안하겠다는 노후차를 우리 같은 영세업자가 해야 합니까?
지금도 현기차 국내 점유율 83%인데 중고차 까지 다 밀어줘서 현기차
독식체제로 굳혀서 그동안 일해온 중고업계 종사자 30만명을 다 죽이고 현기차 밥벌이로 밀어 주는게 대한민국 정서 입니까?

서비스일반노동조합 경기도중고차딜러지회 2020-10-16 07:46:01
현기차 신차 하자 관련 유투브 댓글중
이미 이건희가 90년대 품질경영을 선언한 이래 삼성은 눈부신 발전을 거듭했지만, 현대는 발전없이 수출차퍼주기정책, 내수차눈탱이를 시전하여 지금까지 이어져왔다. 후일담이지만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정몽구랑 정몽헌 중에 정몽헌을 선택한 정주영은 그 이유를 아래와같이들었다. " 같은 숙제를 내주었는데 몽구는 공장증설 내수시장활성화를 말했고 몽헌이는 금강산관광을 말했다. 이유를 물으니 몽헌은 북한을 시작으로 중국, 러시아 유럽까지 연결되는 북방교역 및 개발권을 선점하여 제2의 도약을 이루어야된다했다. 그말에 가슴이 뛰었고 현대를 몽헌이에게 맡기기로 마음먹었다 " 왕회장도 내수뽕뽑기하자는 몽구 말은 X소리라 생각하고 걷어참. 내수 눈탱이까는 현대는 조만간 FTA활성되면 ㅈ망할 기업 1순위.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