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서비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발리에 긴급 임시편 투입…국민 대피 돕는다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7년 11월 30일 목요일 +더보기

대한항공(사장 조원태)과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인도네시아 발리섬 아궁화산의 분출 활동으로 발이 묶이 국민들 대피를 위해 긴급 임시편을 투입한다.

대한항공은 30일 오전 5시51분 276석 규모의 A330 특별기를 출발시켰다고 밝혔다. 발리에 갇힌 국민들을 싣고 오후 1시 한국으로 출발해 오후 8시55분경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도 발리는 정기 운항 노선이 아니지만 국민들 대피를 위해 긴급임시편 A330(290석)을 투입한다.

아시아나항공 긴급임시편은 11월30일 오후 3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발리 인근 수라바야공항에 도착해 이날 밤 10시10분에 국민들을 싣고 인천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도착 예정 일시는 12월1일 오전 7시30분이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번 임시편 투입은 2016년 6월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외교부가 체결한 ‘해외 대형 재난 시 우리 국민 긴급대피 지원을 위한 업무협력 약정’에 따른 것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