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스케치] LG유플러스 "'기가급 초고속 네트워크' 기술 활용해 야구장 실황 360도로 즐겨요"

정우진 기자 chkit@csnews.co.kr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더보기

LG유플러스(대표이사 권영수)가 향후 펼쳐질 ‘5G 시대’를 대비, 기가급 4.5G LTE 네트워크 기술 등을 활용해 야구경기를 다양한 각도에서 스마트폰으로 생중계하는 서비스를 시연했다.

단순 영상 전송을 넘어서 수십 대의 카메라로 동시 촬영한 영상을 VR기기 등으로 360도 확인할 수 있고, 각 위치별 설치된 카메라로 현장 실황을 전체적으로 파악하는 것도 가능한 방식의 생중계를 구현한 것이다.

up_01.jpg
▲ LG유플러스가 17일 서울 잠실야구장 외부에 설치한 서비스 시연 부스. 박준동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사업부장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를 5G급 서비스로 스마트폰을 통해 생중계했다고 밝혔다.

이 날 생중계 서비스는 시범적으로 실시됐다. LG유플러스는 경기장 밖에 대형 전광판과 다수의 스마트폰을 설치하고 최대 900Mbps의 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4.5G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존 생중계 서비스보다 6배 이상 선명한 고화질의 경기 영상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전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송을 위해 LG유플러스는 3밴드CA 및 256QAM, 4X4 다중안테나 전송 등 최신 LTE 전송기술을 접목시켰다. 특히 현장 실황을 보다 실감나게 전달하기 위해 ▲1루, 2루 등 경기장 포지션별 영상 ▲현장 속에 있는 것 같은 시각적 효과를 구현하는 360도 VR영상 ▲결정적 순간을 다각도로 돌려볼 수 있는 타격밀착영상 등을 생중계 실황과 함께 동시 전송했다.

up_02.jpg
▲ 실시간 야구 중계 영상. 고화질로 야구 실황을 확인하는 한편 1루, 2루 등 각 포지션별 실시간 영상 확인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전송은 5G 네트워크가 아직 구현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가급 전송속도의 4.5G LTE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구현됐다”면서도 “소비자가 이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다양한 동영상 화면을 스마트폰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구현한 5G급 모바일 방송 특화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향후 시작될 5G 시대 기술 선점을 위한 사전 포석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생중계를 위해 잠실야구장에 총 56대의 카메라를 설치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다수의 카메라가 다양한 각도에서 동시에 촬영한 여러 개의 영상을 시간 동기를 맞춰 재조합 할 수 있는 미디어 플랫폼을 별도 개발했다”며 “Full-HD급과 Ultra-HD급 화질을 동시에 스트리밍 받을 수 있도록 기존 대비 효율이 2배 높은 고압축코텍(HEVC)을 사용하는 등 다수의 최신 기술을 접목시켰다”고 강조했다.

up_03.jpg
▲ 현장 실황을 스마트폰으로 터치하며 360도 확인하거나 아래 비치된 VR 기기 등으로 감상할 수 있다.

박준동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사업부장(상무)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5G 기술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실제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아 이번 시연을 준비했다”며 “5G 시대 선도를 위한 미래형 기술을 착실히 축척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 측은 향후 체육계 등과 협의해 방송 설비 설치와 네트워크 구축 등이 가능한 일부 야구장에 설비를 구축해 내년께 소비자 대상 서비스를 본격 실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우선 야구 생중계를 먼저 실시하고 향후 반응 등과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타 스포츠나 다른 콘텐츠로 기술을 확대해갈지 고민해보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정우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